• HOME
  • 홍보센터
  • CGO 뉴스

해양산업 분야의 전문적 솔루션 제공 기업

free_board_view
제목 우리기술, 국내 유일 해상풍력 회사 "씨지오" 지분 취득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8-21 조회수 211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우리기술(032820)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해상풍력 시공 경력을 보유한 해상풍력 에너지 전문 회사의 지분 인수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진출한다.
 
우리기술은 주식회사 씨지오(CGO) 지분 22.95%를 약 35억원에 인수했다고 3일 밝혔다. 우리기술은 CGO 인수를 시작으로 해상풍력 수주 및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전방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CGO 지분의 추가적인 인수도 검토 중이다.
 
CGO는 2003년 국내 최초 해양분야 벤처기업으로 설립해 육·해상 풍력발전기 시공과 해저케이블, 해저배관 등 해양시설 및 구조물 설치 등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솔루션 전문회사다.
 
CGO는 국내 최초의 대형 풍력발전단지인 ‘제주 탐라해상풍력발전’ 건설에 참여하는 등 국내에서 유일하게 상업용 해상풍력 단지를 시공한 경력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자회사인 ‘CGO대정’은 한국남부발전, 두산중공업과 함께 약 5500억원 규모의 제주 대정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또한, CGO는 자체기술력과 17년 업력을 바탕으로 서울대학교와 산학협력 기업부설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싱가포르, 미얀마, 타이완 등 해외 지사 기반 국내외 대기업들과 협업해 다수의 해양풍력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CGO는 국내에서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를 시공한 1호 회사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해상풍력을 이끌고 있다”며 “에너지 정책 전환 등으로 해상풍력의 수요 및 중요성이 나날이 강조 되고 있으며, 우리기술이 보유한 제어계측 핵심 기술이 해상 풍력 모니터링 및 관리시스템에 적용될 경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라는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에 직면해 있는 가운데 해상풍력이 친환경 에너지 발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의 ‘재생 에너지 3020 이행계획(RE3020)’ 등을 기반으로 CGO의 해상풍력 사업의 가파른 성장이 기대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출처: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905393 

이전글/다음글
첨부파일
이전글 2018년 연구기관 병역지정업체 신규 선정
다음글 [인터뷰] 씨지오, 대정해상풍력 공사로 '퀀텀점프' 예고.. "국산화 앞장"